default_setNet1_2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 ‘네거티브 자제 촉구... 정책 대결 승부’ 입장문 발표

기사승인 2022.05.25  20:12:06

공유
default_news_ad1

- 과거 전과 진심으로 반성... 잘못된 선거문화 바로 잡아야

article_right_top

더불어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가 24일 “네거티브 선거를 자제하고 정책대결로 선거에 임하자”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선거가 임박하면서 상대 후보 측에서 또다시 저의 과거 전과에 대해 과대 확대 포장해서 악성루머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두 번의 선거 과정에서 저에게 씌워진 프레임은 너무나 과장된 네거티브로 이번 선거에서는 자제해 달라”며 “과거의 전과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며 시민 여러분께 사과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인화 후보측은 지난 4월 30일 입장문을 통해 ‘두 후보가 정파를 떠나 앞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선의의 정책대결을 펼치자’고 제안했다”며 “저는 정 후보의 제안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지금까지 그렇게 선거운동을 해 왔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선거에서 네거티브를 가혹하리만큼 겪은 저는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잘못된 선거문화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광양의 미래와 시민의 행복만을 위해 앞만 보고 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꼭 이번만은 시민 여러분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잘못된 선거문화를 바로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김재무 후보 입장문­

 

<광양시장 선거에 임하는 김재무의 입장문>

저는 다시 한번 과거의 전과에 대해 진심으로 후회하고 반성하며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선거가 임박하면서 상대 후보 측에서는 또다시 저의 과거 전과에 대해 과대 확대 포장해서 악성루머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지난 두 번의 선거 과정에서 저에게 씌워진 전과에 대한 프레임은 너무나 과장된 네거티브였습니다. 제발 이번 선거에서는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

정인화 후보는 지난 4월 30일 입장문을 통해 “두 후보가 정파를 떠나 앞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본선에서 선의의 정책대결을 펼칠 것을 제안한다”고 하였습니다.

저는 정 후보의 제안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지금까지 그렇게 선거운동을 해 왔습니다.

저는 과거 네거티브를 가혹하리만큼 겪은 사람으로 이번 선거에 임하면서 절대로 네거티브나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잘못된 선거문화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고

오직 ‘더 큰 광양의 미래를 개척하고 시민의 행복만을 위하여’ 제가 가야 할 길을 시민과 함께 가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

꼭 이번만은 시민 여러분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잘못된 선거문화를 바로잡아 주십시오.

저 김재무가 광양의 미래를 위해 시민과 함께 큰일을 할 수 있도록 꼭 도와주시길 머리 숙여 간절하게 부탁드립니다.

정경화 기자 jkh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