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소방서 여서119안전센터 소방사 조경빈] 우리의 일상생활 안전지킴이 화재경보기

기사승인 2022.04.21  20:49:19

공유
default_news_ad1
   
 

우리 국민의 일상생활 안전지킴이는 단언컨대 화재경보기이다. 화재경보기란 천장에 설치되어 열이나 연기를 통해 작동되어 화재를 알리는 기계이며 차동식, 정온식, 보상식 세 종류가 있다.

차동식감지기는 온도 상승 속도가 한도 이상으로 빠른 경우에 작동한다. 일반적으로 일반 세대 내, 일반 사무실에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정온식감지기는 일정온도 이상이 되었을 때 작동되며 주방 및 보일러실에 사용되고 있다. 광전식감지기는 적외선 LED를 사용하여 화재시 발생하는 연기가 감지기 내로 유입시 작동하며 복도,계단,창고 등 층고가 높은곳에 사용되고 있다.

이 감지기를 제어하는 곳이 바로 수신반이고 P형 수신기, R형 수신기가 있다. P형 수신기는 화재 경계구역이 넓게 분포되어있어 화재 발생시 정확한 지역을 확인 불가하며 회로 추가 시 어려움을 야기한다. 따라서 공사비 증액이 발생한다. R형 수신기는 P형 수신기와 같이 화재 경계구역이 넓게 분포되어있으나 아날로그감지기 사용 시 정확한 위치를 확인 가능하며 회로 추가 시 어려움 없이 증설이 가능하다.

우리의 일상생활의 안전을 지키는 화재경보기지만 안전불감증을 유발하는 기계이기도 하다. 바로 오작동이다. 하지만 오작동시에도 꼭 대피를 하여야하며 해당건물 관계인은 꼭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

화재감지기가 작동되면 빨간 불이 들어온다. 또한 수신반에 어떤 구역에 작동되어있는지가 표시된다. 수신반에 표시된 구역으로 가서 화재발생 사실을 파악하여야 한다. 절대 화재사실을 파악하기 전에 소리를 꺼 놓으면 안되고, 화재가 아니라면 주경종 정지, 지구경종 정지 버튼을 누르고 자동복구 버튼을 눌러야 한다. 그래도 복구가 되지 않으면 119에 신고를 하여야 하며 가능한 한 빨리 해당 기기를 교체 또는 바로 고쳐야 한다.

화재에 대한 위협은 언제 어디서나 존재하며 우리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항상 위협에 대처하는 현명한 국민이 되었으면 한다.

이종화 기자 ymy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