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 ‘지지율 고공행진’...

기사승인 2022.05.22  00:47:3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김재무 더불어민주당 광양시장 후보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체로 40% 초·중반대의 높은 지지율을 기록 중이다.

20일 김재무 후보 캠프에 따르면 최근 몇몇 조사에서 무소속 정인화 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10%포인트 이상 벌어지기도 했다.

여수MBC는 공식선거기간 개시 전날인 18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김재무 후보 지지율은 41%, 정인화 후보 30.5%로 10.5의 오차 범위 밖 격차가 벌어졌고, 당선 가능성은 김재무 후보 47.3%, 정인화 후보 27.9%로 19.4% 차이를 벌이고 있다.

여수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광양시에 거주하는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 면접으로 조사한 결과를 지난 18일 저녁 뉴스시간에 방영했다.

앞서 광양시민신문이 데일리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13일 광양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김재무 민주당 후보 47.4%, 무소속 정인화 후보 32.6%로 격차가 14.8 포인트 높았다.

이처럼 김 후보가 무소속 정인화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크게 벌리는 것은 난공불락으로 보였던 무소속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진데다 김 후보가 그동안 성실하게 준비한 공약을 알리면서 ‘마지막 도전이니만큼 일할 기회를 달라’고 간절함을 호소하고 있는 원인으로 지역 정가는 풀이하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공식 선거운동 전에 비교적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것은 김 후보에 대한 기대 심리가 쌓여가는 추세”라며 “이 같은 기류는 집권 여당에 대한 야당의 견제심리도 작용하고 있어 당분간 우호적인 평가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캠프 관계자는 “말끔한 경선과정을 거치면서 컨벤션효과가 원팀 정신으로 똘똘 뭉쳐 광양의 미래비전을 제시한 것도 한 원인”이라며 “하지만 지지율은 언제든지 출렁일 수 있는 변수들이 많기때문에 선거 마지막 날까지 성실하고 늘 낮은 자세로 섬김의 본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 캠프의 한 핵심 간부는 긴급 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지지율은 순식간에 내려앉을 수 있는 만큼 지나치게 기대해서는 안 된다”며 “그야말로 절박하게 이삭을 하나하나 줍는 심정으로 선거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실수 있다.

정경화 기자 jkh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