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양시, 2023 전라남도지사배 전국 숲속캠핑대회 개최지 선정

기사승인 2022.05.19  23:17:04

공유
default_news_ad1

- 2023년 5월 백운산 자연휴양림 개최 예정, 프로그램 개발과 시설물 보완 추진

   
▲ 백운산자연휴양림 야영장

광양시 휴양림사업소가 ‘2023 전라남도지사배 전국 숲속캠핑대회’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주최, 광양시 주관으로 진행되는 ‘2023 전남도지사배 전국 숲속캠핑대회’는 100여 개 팀, 1,000여 명의 캠핑객들이 참가한 가운데 2023년 5월 중 3일간 백운산 자연휴양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시는 개최지 선정을 위해 지난 4월 전라남도에 수요조사서를 제출하고, 이달 초 현장실사 대비를 위해 시설물과 주변 환경을 정비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백운산 자연휴양림’은 평가에서 야영장 55면을 비롯한 자동차 야영장, 대운동장과 목재문화체험장, 치유의 숲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시설을 갖춰 후보지인 해남군에 비해 적합성과 연계성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이번 개최지 선정으로 도비 5천만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내년도 대회 준비와 운영을 위해 총 1억 원의 예산을 2023년도 본예산에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요리 경연대회, 감성 캠핑대회를 비롯해 캠핑객들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야영장과 주변 시설물을 정비하고 보완할 계획이다.

이기섭 휴양림사업소장은 “이번 개최지 선정을 통해 백운산 자연휴양림이 전국적인 휴양림의 명소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운산 자연휴양림’은 삼나무, 편백, 소나무 등 잘 조성된 인공림과 천연림이 조화를 이룬 아름드리 수목이 융단처럼 펼쳐져 있으며 산막, 숙박동, 야영장, 황톳길 등 숙박과 야영시설을 갖추고 있어 도시민의 휴식, 명상, 치유 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정경화 기자 jkh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