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오라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 데이터산업 신호탄

기사승인 2021.11.09  20:25:05

공유
default_news_ad1

- 9일 한국오라클·마스턴투자운용과 7천억원 규모 투자협약, 광양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 도내 제조 기업의 데이터 융합과 디지털 전환(DX) 촉진

   
▲ (좌측부터)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송승면 한국오라클 사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송상락 광양경제청장.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송상락, 이하 광양경제청)은 9일 한국오라클, 마스턴투자운용, 전라남도, 광양시와 함께 광양시 황금산단에 오라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송승면 한국오라클 사장,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송상락 광양경제청장을 비롯, 포스코건설 김민철 본부장, LS ELECTRIC 오재석 부사장, KT 류평 본부장, 포스코ICT 김경식 실장 등 협력사 대표들이 대거 참석했다.

오라클의 데이터센터 투자개요 브리핑, 협약서 서명 순으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오라클과 마스턴투자운용은 광양시 황금산단에 7,000억 원을 투자해 10만 5천㎡ 규모의 4세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2030년까지 단계별로 구축하고 200명의 고용 창출 계획을 밝히는 한편,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전라남도 데이터산업 육성에 적극 협력 하기로 했다.

B2B(기업과 기업 사이의 거래) 클라우드 분야 강자로 통하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전남에 둥지를 틈에 따라 앞으로 오라클의 수준 높은 클라우드 솔루션과 데이터베이스(DB) 서비스가 도내 기업들에 제공될 전망이다.

특히 제조업 등 기업 데이터 분야에 특화된 오라클의 데이터센터가 광양에 입지함에 따라 전남 동부권을 비롯한 도내 제조 기업들의 활발한 데이터 융합과 디지털 전환(DX)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남도와 광양시, 광양경제청은 오라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를 계기로 데이터산업을 전남의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함께 육성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송승면 한국오라클 사장과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는 “미래 수요 맞춤형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수준 높은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전남에 데이터산업 생태계가 형성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글로벌 기업인 오라클의 데이터센터 광양 입지 환영과 함께 앞으로 데이터 산업을 전남도의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키워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한국오라클과 마스턴투자운용을 비롯, 함께한 협력사가 다같이 지혜를 모아주길 당부했다.

송상락 광양만권자유경제구역청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언택트 디지털 전환시대에 IT서비스 산업의 기반 시설인 데이터센터의 구축은 글로벌 ICT 기업 유치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오라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호남권의 대표적인 투자 성공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경화 기자 jkh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