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양시, 대기질 매년 좋아져

기사승인 2020.11.30  21:46:1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세먼지(PM-10) 평균 측정치 37㎍/㎥(’17년) → 32㎍/㎥(’19년) 감소

   
 

광양시가 가동 중인 도시대기측정소의 6개 항목을 측정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기질이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측정 결과 2019년 대기 항목별 연평균 농도는 ▲아황산가스(SO2) 0.005ppm ▲이산화질소(NO2) 0.013ppm ▲오존(O3) 0.033ppm ▲일산화탄소(CO) 0.5ppm ▲미세먼지 PM-10 32(㎍/㎥) ▲초미세먼지(PM-2.5) 18(㎍/㎥)이다.

이는 연간 환경기준인 ▲아황산가스(SO2) 0.02ppm 이하 ▲이산화질소(NO2) 0.03ppm 이하 ▲오존(O3) 0.06ppm 이하 ▲일산화탄소(CO) 9ppm 이하 ▲미세먼지 PM-10 50(㎍/㎥) 이하 ▲초미세먼지(PM-2.5) 25(㎍/㎥) 이하를 모두 만족하는 수준이다.

특히, 최근 사회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PM-10) 최근 3년간 측정치를 보면, 2017년 37(㎍/㎥)→2018년 35(㎍/㎥)→2019년 32(㎍/㎥)로 매년 지속적인 감소추세를 보였다.

또한 주거지역인 중동과 광양읍 측정치 또한 33(㎍/㎥), 28(㎍/㎥)으로 인근 시·군의 일반 주거지역 측정치 30~40(㎍/㎥)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시는 회색빛 산업도시 이미지를 벗고, 시민들이 마음 놓고 편하게 생활할 수 있는 정주 여건 조성을 위해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하는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각종 시책을 적극 추진해 왔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미세먼지의 경우 단기간에 고농도 현상을 획기적으로 낮추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각종 먼지발생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등 대기질 개선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경화 기자 jkhky@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